방문을 환영합니다.
단일배너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진이 다양한 형태의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일간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보건부는 30일 코로나19에 128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천546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날 기록한 일일 최다 신규 확진자 343명보다는 적지만 최근 확산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도 7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78명으로 늘었다.

프란시스코 두케 보건부 장관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현재 발표되는 확진자 수는 현실을 반영하지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도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5천700만명이 거주하는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 대한 봉쇄 기간 단축 또는 연장을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진단 키트가 확충돼 정밀 검사가 확대되고 있으나 여전히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필리핀 병원 선별 검사소 의료진
필리핀 병원 선별 검사소 의료진

[신화=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런 가운데 의료진의 안전이 위협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 또는 의심 환자와의 접촉으로 수백명이 격리된 가운데 보호장구 부족을 호소하고 있으며 사망자 가운데 최소 12명이 의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각종 차별 행위와 테러에 노출돼 보건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 27일 필리핀 남부 술탄 쿠타라트주(州)에서는 괴한 5명이 출근하는 간호사의 얼굴에 표백제를 뿌렸고, 같은 날 필리핀 중부 세부주(州)에서도 오토바이를 탄 괴한 2명이 귀가하는 간호사에게 염소를 뿌리는 일이 벌어졌다.

또 의료진과의 접촉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을 우려한 나머지 대중교통 탑승을 거부하거나 주거지에서 쫓아내는 일도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의료진이 검문소를 쉽게 통과하기 위해 근무복 차림으로 출·퇴근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주의 한 의사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두렵다"면서 "제발 차별하거나 테러를 가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youngkyu@yna.co.kr


  1. '코로나19 급증'에 두테르테 "계엄령 준하는 제한...

    18Apr
  2. 코로나19 동남아 최다 발생 필리핀 "봉쇄령 위반 ...

    18Apr
  3. 필리핀 코로나19 누적 확진 5천명 육박....사망자 300...

    18Apr
  4. 한국관광 인지·선호도 6년 연속 상승!! "한류 덕...

    13Apr
  5. 필리핀 코로나19 누적 확진 5천명 육박…사망자 300명 초과

    13Apr
  6. 필리핀, 봉쇄령 보름 연장 검토…대통령 요트도 격리시설로

    05Apr
  7. 필리핀 코로나19 검문소서 경찰 위협한 60대 사살

    05Apr
  8. 두테르테 "코로나19 봉쇄 기간 군경 생명 위협하...

    02Apr
  9. 위기의 필리핀 의료진…코로나19로 최소 12명 사망·테러...

    30Mar
  10. 필리핀 하루만에 코로나19 확진 272명 증가…사망자도 1...

    29Mar
  11. 봉쇄된 필리핀서 피어나는 동포애…생계난 교민에 생필...

    29Mar
  12. 필리핀 코로나19 확진 96명 증가…美와 군사훈련 취소(...

    27Mar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필리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