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단일배너
조회 수 202 추천 수 0 댓글 0

소프트한 이야기이자… 별 중요하지 않은 이야기라.. 끊지 않고..

 

지난 부끄러웠던 시절의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

 

.

 

.

 

 

제 인생 첫 JTV의 시작은.. 2013년 초 말라떼였습니다.

 

 

상호명이 기억이 안납니다.. (지금 업스테이지 골드 자리..)

 

 

아는 형님이.. 일본식 술집에서.. 1시간 반 동안.. 술 졸라 마시고여자들 막 바꿔가면서.. 신나게 놀 수 있다고..

 

그렇게 놀고.. 차비와 저녁 포함 1,000p면 충분하다고...

 

 

이렇게만 들으면 정말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그 때까지만 해도..

 

저에게 유흥은 오직 띠목이었습니다.

 

.

 

.

 

.

 

그 당시 퀘죤에서 살았기에..

 

아는 형님과 함께… 택시도 아닌.. 버스를 타고.. 퀴아뽀를 지나.. 페드로 힐에서.. 하차했습니다.

 

.

 

.

 

드디어 마닐라의 최대 유흥가에 온 것입니다.

 

.

 

.

 

형님의 말을 곧이 곧대로 믿고예산의 배가 넘는 2,000p를 현금으로.. 주머니에 두둑함을 느끼며..

 

말라떼.. 아드리아티코를 향해 걸었습니다.

 

 

지나치는 수많은 사람들.

 

졸라 많은 바끌라들

 

그리고.. 길에서.. 쫓아오는 호객꾼들

 

 

제 주머니에는 정말로 충분한 돈이 있었기 때문에.. 유독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

 

.

 

그리고.. JTV의 문을 열고 들어갔습니다.

 

.

 

.

 

커지는 눈..

 

벌어지는 입..

 

.

 

.

 

지금은 너무 익숙해져서.. 그런 감동이 없지만..

 

첫 경험이라는 것은 강렬했습니다.

 

.

 

.

 

그 때에.. 왜 띠목을 동물원이라고 했는지.. 그리고… 제가 얼마나.. 동물을 사랑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롱드레스를 입고.. 인사를 하는 아이들이 너무 예쁜 것입니다.

 

쑥스러워서 쳐다보지 못할 정도로

 

.

 

.

 

그리고 형님과 저는 자리에 앉았습니다.

 

(제 기억에.. 입장료가 350~400p 정도 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그 때를 기억하시는 형님들 계시면.. 확인을 부탁드립니다.)

 

 

형님이 쫓아온 마마를 향해 외칩니다.

 

 

로테이션!’

 

 

곧 두 아이가 와서… 옆에 앉았습니다.

 

첫 호구조사를 시작합니다.

 

잘 안되는 영어로.. 이래 저래.. 혼자 주절이 주절이 떠들었습니다.

 

그리고.. 기회를 보았습니다.

 

.

 

.

 

언제 가슴을 만질까?..’

 

.

 

.

 

맥주도 무제한이기에 (병맥이 아니라.. 나마비어 / 생맥이라고는 하지만.. 소맥같은..)

 

술을 겁나게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원샷!

 

원샷!

 

 

그리고.. 같이 온 형님에게 물어보았습니다.

 

 

.. 이 술은 우리만 마시는 거야?’

 

형 .. 얘네들은 못 마셔얘네들 마시는 건 따로 사줘야 해.’

 

얼마야?’

 

형 한 잔에… 입장료야.. 얘네들 술 사줄 바에.. 다른 데 가서 또 마시면 돼.’

 

 

그렇게 술을 마시면서..

 

파트너의 엉덩이를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이 아이가 제 손을 치웁니다.

 

어깨동무를 했습니다.

 

그건 받아줍니다.

 

가슴 속에 손을 넣었

 

바로 제지 당합니다.

 

 

이게 뭐지?’

 

.

 

.

 

아는 형님은 제게… 다 자기 능력이야..’라고 이야기 합니다.

 

.

 

.

 

또 다시 도전

 

또 방어..

 

아이의 표정이 좋지 않습니다.

 

.

 

.

 

그리고 바로 다른 아이들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같은 방법으로 슴가를 향해 도전했습니다.

 

그리고 같은 방법으로 다 방어를 당했습니다.

 

.

 

.

 

나마 비어만 겁나게 마시고혼자 흥분해서.. 계속 도전했지만.. 주눅만 들고,.. 상처만 받은 저의 첫날이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끝나고..

 

연장 체크가 들어왔을 때.. 당연히 빌아웃..

 

 

계산을 하는데.. 둘이 합쳐서.. 1,000p가 안나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형님들 제 기억 좀 확인해 주세요.)

 

 

그리고 밖으로 나가는 데..

 

애들이… 웃습니다.

 

좋은 웃음이 아닙니다.

 

 

그 형님은 자기는 항상 이렇게 논다고 합니다.

 

이게 가성비 짱이라고..

 

 

저는 졸라 쪽팔려서.. 진짜.. DG는 줄 알았습니다.

 

 

그리고.. 전주식당에 가서.. 김치찌개에… 각각 소주 1병씩 하고.. 숙소로 돌아온 기억이 있습니다.

 

.

 

.

 

그 날 이후로.. 그 형님과는 J가 되었던, K가 되었던지.. 업소에서는 술을 마신 적이 없습니다.

 

그저.. 숙소에서.. 맥주 사다가… 마셨죠.

 

 

그리고

 

저는 그 날 이후로.. 1년 동안은 말라떼에서 놀지 않았습니다.

 

두려워서..

 

제가.. 너무 작아져서..

 

(사실.. 경제적으로도 너무 어려운 상황이라..)

 

.

 

.

 

.

 

정보가 너무 부족했습니다.

 

그런 의미로.. 마간다 카페는 저와 같은 경험을 할 수 있었던 분들을 막아내는 훌륭한 모임입니다.

 

그 땐 그랬습니다ㅎㅎㅎ

 

 

 

P.S: 그 때 저의 첫 파트너.. ‘사라’ 그녀의 전화번호를 받았습니다그리고 그녀에게 전화를 했습니다받지 않습니다그리고 문자를 했습니다… 답장도 없습니다..

 

 

완전한 호구 인증.. No 아우라..

 

 

 

형님들에게는 좋은 일만 있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5 LA 카페 정보 및 후기! new 김식스 2020.06.02 8
154 필리핀 유용한 따갈로그 KTV, JTV 갈때 써보세요~ new 욜로 2020.06.01 33
153 앙헬레스에서의 내상이 떠오르네요 new 욜로 2020.06.01 25
152 마카티 JTV 애들의 메뉴선택 욜로 2020.05.28 90
151 감염은 고객책임 김식스 2020.05.27 109
150 카프리콘이여 영원하라 2 욜로 2020.05.27 93
149 카프리콘이여 영원하라 1 욜로 2020.05.27 104
148 아이리스KTV 복수혈전 2 욜로 2020.05.23 117
147 아이리스KTV 복수혈전 1 욜로 2020.05.23 140
146 아픔은 사람을 성장 시킨다. ‘그랜드 요꼬’ 2 (부제: 졸라 아프면... 욜로 2020.05.21 335
145 아픔은 사람을 성장 시킨다. ‘그랜드 요꼬’ 1 (부제: 졸라 아프면... 욜로 2020.05.21 133
» 아픈 첫경험...말라떼.. 욜로 2020.05.21 202
143 밤문화 "팁" 이랄까요 ? 김식스 2020.05.19 156
142 락다운 기간 진마트에서 우연히 만난 JTV 파트너 김식스 2020.05.19 218
141 오래된 추억 ㅋ 욜로 2020.05.18 172
140 소소한 JTV작업스킬 2 김식스 2020.05.15 238
139 소소한 JTV작업스킬 김식스 2020.05.15 184
138 클락 솔플 도전기 김식스 2020.05.13 212
137 말라테 카프리콘 썰 김식스 2020.05.11 232
136 사쿠라코 팁 욜로 2020.05.11 1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

필리핀 뉴스